서울 밤도깨비 야시장

언론 보도

[2017.03.23. 연합뉴스] '밤도깨비야시장' 여의도 이어 청계광장·반포에도 선다
04.26.2017
81 04.26.2017

[연합뉴스 김동규 기자] 다양한 푸드트럭과 각양각색 수공예품으로 인기를 끈 '서울밤도깨비야시장'이 24일 올해 첫 시장을 연다.

서울시는 지난해 여의도한강광원, DDP(동대문디자인프라자)에 이어 올해 반포한강공원과 청계천 모전교∼광교 구간, 청계광장 등 총 5곳에서 시장을 운영한다.

작년 인기를 끌었던 푸드트럭과 새로운 메뉴를 선보이는 신규 푸드트럭 등 총 143대가 참여한다. 목걸이, 브로치 등 액세서리와 아기자기한 인테리어 소품 등을 판매하는 상점도 200여곳 자리를 편다.

올해는 야시장 매출 격차를 줄이기 위한 '참여상인 순환제'를 도입한다. 푸드트럭·상점을 4개 조로 나눠 3∼4주 간격으로 야시장을 돌며 영업한다.

시는 참여상인 간 매출 격차를 줄이면서 시민·관광객에겐 새로운 먹거리와 볼거리를 제공할 수 있어 '일석이조'라고 설명했다.

푸드트럭, 핸드메이드 상점 등 상단 위치와 정보를 제공하는 '서울밤도깨비야시장 앱'도 다음 달 일반에 공개한다.

시 관계자는 "밤도깨비야시장이 서울 대표 관광상품으로 발전하고, 청년 창업자와 소상공인에게 자립 기반을 제공하는 기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"고 말했다.

 

김동규 [dkkim@yna.co.kr]

 

기사직접보기